사료를 왜 들고 다니면서 주면 좋겠다고 생각하시는지 전 모르겠어요 ;;
집 근처, 사무실 근처, 전 이렇게 주거든요.
현관 앞에 사료 두고, 집에 들어갈때, 사무실 퇴근할때,
사료 퍼서 주면 되는데 왜 사료를 들고 다니면서 줘야하는지;;
전 사료 말고, 젤리처럼 생긴 영양제랑 http://www.howcat.co.kr/mall/m_mall_detail.php?ps_ctid=13000000&ps_goid=4273&ps_page=2]

http://www.howcat.co.kr/mall/m_mall_detail.php?ps_ctid=02000000&ps_goid=6447&ps_page=3

이거 가방에 항상 넣어두고 다녀요.
혹시 길에서 마주쳤는데 저를 향해 슈렉 고양이 레이져를 쏘면
꺼내서 줍니다.


1. 언제?

시간 정해서 주는게 좋고. 제 생각엔 밤에 주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낮에 밥을 주면 낮에 돌아다니게 되고, 로드킬의 위험이 높아진다고 생각해요.
게다가 냥이들은 야행성이고요.
그래서 저는 퇴근길이나 자기 전에 줍니다.
시간대를 되도록 맞추시는게 좋아요.
한 번 밥을 주기 시작하면 냥이들은 기다리거든요.

2. 어디?

집 근처를 수색합니다. 사람들 눈에 띄지 않는 곳을 물색해서 점 찍어둬요.
동네 주민들한테 걸려 주민신고가 들어갈 수도 있고 (제가 한 번 당했음 ㅠㅠ),
싸울수도 있고 (저희 어머니도 냥이 밥 주시는데, 앞집 아주머니랑 대판 싸우심ㅋㅋ),

그리고 냥이들이 밥 먹다가도 겁이 많은 아이들은 사람 발 자국 소리만 들리면
도망가는 밥 못 먹고,도망가는 애들도 있어요.
그리고 저는 밥 주는 장소를 매번 바꿔서 줘요.
제 밥에만 의존하며 살면 안된다고 생각해요.
어차피 길에서 살아가야할 아이들이라서 ‘독립적’이여야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게다가 저도 언젠간 이사를 갈테니 ;;

그래서 내가 주는 밥에 전적으로 기대 살지 않도록요.
냥이들은 이 구역에 살다가 저 구역으로 옮기기도 하고, 쫓겨나기도 하거든요.
그래서 매일 밥 주는 위치를 바꿉니다.
차 밑에 주는건 위험해요. 내 차라면 모를까 남의 차 밑에 줬다가 밥 먹고 있다가
차가 출발하거나 하면 차에 깔릴수도;; ㅠ

그리고 밥을 한 자리만 주는 것보다 두,세자리 주는게 좋아요.
밥 먹다가도 서열이 높은 아이가 오면 못 먹고 쫓겨나거든요.
근데 근처에 또 밥이 있으면 쫓겨난 아이도 먹을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길냥이들은 길에서 살아갈 아이들이라서 ‘독립적’이여야 한다고 생각해요.

3. 어떻게?

경단밥 만드는거 익숙해지면 쉬워요.
첨엔 물 조절을 못해서 몇 번 실패했는데, 하다보니 요령이 생기더라고요.
http://blog.naver.com/dutmfrl21?Redirect=Log&logNo=70124301941
이렇게 첨엔 여러번 실패 ㅠ

http://blog.naver.com/jungma51?Redirect=Log&logNo=150072738571
이거 참고하셔서 만드시면 됩니다.

수분공급을 해 줄 수 있어 좋아요.

경단밥 만들 시간이 없거나 귀찮거나 하시면,
그냥 사료만 주셔도 굶주리는것보단 낫다고 생각해요.

저는 사료 대포대를 사서 현관앞에 두고, 집에 들어오면 사료 퍼서 갖다줍니다.
첨에 밥 줄 때 저는 자꾸 까먹었거든요 -_-;;

프로베스트 캣. 이 사료 좋은거 같아요.
기호성이 좋아서 냥이들이 잘 먹고, 대용량에 값이 싸서
매일 맘껏 듬뿍듬뿍 퍼 줄수 있거든요.

아 그리고 경단밥을 비닐봉지에 담아 묶어서 보통 주시는데,
저는 이게 아주! 위험하다고 생각해요.
밥 꺼낼려고 비닐 뜯다보면 비닐을 먹게 되고,
고양이들 비닐 먹고 잘못 되면 장에 걸려 죽어요 ㅠㅠ
길냥이들이 쓰레기봉투 뜯다가 비닐 때문에 죽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저는 그래서. 전단지에 줍니다;;

집에 오는 수많은 전단지를 모아뒀다가
양 네 귀퉁이를 접어서 줘요.

첨에 뭣도 모르고 그릇 사서 줬다가 주민들한테 꾸사리 먹고,
그릇을 다 치우더라고요. 첨엔 그릇만 엄청 샀어요 ㅠㅠ

그리고 밥 주실때 영양제도 같이 주심 당연히 더 좋고요~
뭘 줘야할지 첨엔 저도 고민을 하다가, 내린 결론.
http://www.howcat.co.kr/mall/m_mall_detail.php?ps_ctid=13000000&ps_goid=6279&ps_page=1
칼슘과 비타민 동시에 공급해줄수 있어 좋고요, 가격도 싸서 부담 없이 매일 줄 수 있겠더라고요.
경단밥 만들때 저거 부셔서 같이 만들어주고요.
http://www.howcat.co.kr/mall/m_mall_detail.php?ps_ctid=13000000&ps_goid=5138&ps_page=1
이건 사료만 줄 때 사료 위에 짜줍니다.

그리고 든든이 매달 구충제 먹이는데, 든든이꺼 살때 서너알 더 사서 주고요.

4. 길냥이들과 친해지기.

전 안 친해질려고 하고, 안 친해질거에요.
그냥 밥만 줍니다.
누가 먹는지도 몰라요.
집 근처에서 마주치는 아이들 보면서, 그냥 재네들이 먹겠거니~ 합니다.
친해지면 안 좋은 점이, 전에 친해졌던 아이가 갑자기 안 보이니 미치겠더라고요.

그리고 사람과 친해졌다가 사람에 대한 마음을 열게 되고,
그러다가 혹여 못된 사람 만났는데 쪼로록 달려가 부비부비하다가
해꼬지 당할 수도 있을거 같구요;;

쓰고나니 말만 많고, 길고,
결국 다 아시는 내용 적은듯 하네요;;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혹시라도 궁금하신거 있으시면 리플! 저도 잘 모르지만요;;

냥이들 너무 안 쓰러워요.
저희 어머니 말씀 “길냥이들이 노숙자보다 더 불쌍혀’ ㅠㅠ

저는 애완동물에 관심도 없고, 키울 생각도 없었는데,
주먹만한 아퍼서 눈꼽 땜에 눈도 못 뜨고, 꼬질하고 수염조차 없을 정도로 정상이 아니였던
우리 든든이를 만나서 놓고 올 수 없어 기르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든든이한테 제가 주는거보다 받는게 더 많아요.

여튼 길냥이들에 대한 사람들의 편견이 사라지고, 인식이 좋아졌으면 좋겠어요;;

간디가 그러셨대잖아요.
‘한 나라의 위대함과 도덕적 수준은, 그 나라의 동물들이 어떤 처우를 받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끝으로 든든이의 before and after.
(아 그리고 길냥이들 입양될때 이렇게 꼬질한 애들은 입양이 잘 안되는데, 이거도 맘 아파요.
우리 든든이도 이렇게 이뻐지고, 잔병치레 한번 안 하고 건강히 잘 지내는데,
아무래도 아프고 꼬질한 애들은 입양이 안되더라고요;;)

All the world’s no longer a stage. It’s just a very, very big game. Levi’s is leveraging our yen for unlocking badges, scanning codes, and checking in to raise awareness about water issues and bring clean drinking water to communities worldwide. With the launch of a new, interactive “WaterTank” game on Facebook, the denim giant is offering further opportunities for virtual one-upmanship through a series of challenges, the first of which is “liking” Levi’s on Facebook. By completing each task, you “unlock” increasing quantities of agua to support Water.org’s lifesaving projects across the globe.

DRINKING GAME

Through the initiative, Levi’s plans to donate $250,000 to Water.org to fund programs that will provide at least 200 million liters of water to the more than 1 billion people who lack access to potable sources. The point of the game goes beyond Levi’s largesse, however. Participants also help telegraph word of the water crisis while reexamining their own use of the precious commodity. (Pledging to wash your jeans less and take shorter showers is another challenge.)

Through the initiative, Levi’s plans to donate $250,000 to Water.org, or the equivalent of 200 million liters of water.

Virtue may be its own reward but game participants are also eligible for prizes such as Levi’s Water

Dazed March 2011 Playlist →

#nowplaying in the chaos @ office

DAZED DIGITAL'S EPIC END OF YEAR PLAYLIST →

100 songs

 자비에 돌란-앓이.

자비에 돌란-앓이.

주옥 같은 스웨덴 밴드들이 많구나.

Janelle Monae + Of Montreal

'Make the bus'

Best tracks of 2010 →

the first pic is eco-friendly couture dresse designed and created by artist Gary Harvey.

it shows how eco-friendly design can be esthetical.

next picure was taken by me at HOF department store in london.

those mannequins were sethetically all rapped by used papers.

it wasn’t technically eco-friendly, yet i was impressed by the way of recycling and desing as well.

albums of 2010 →

NME’s albums of 2010.